SWIFT INDUSTRIES BRAND STORY

SWIFT INDUSTRIES (스위프트 인더스트리)는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시작된 자전거 가방 브랜드입니다.

2008년 MARTINA BRIMMER와 JASON ‘GOODS’에 의해 창립되었으며, 그들은 재봉틀, 디자인 스케치, 자전거에 대한 끝없는 집착만으로 이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바이크 패킹이 일상적인 용어가 되기 몇 년 전, 그들은 자전거 가방 제작에 변화를 촉발한 순간을 가졌습니다.

15년이 지난 지금 SWIFT INDUSTRIES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바이크 패킹 브랜드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07년 메신저백은 무거운 물건을 가지고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 메신저백은 문화의 상징이었고, 바이크 펑크와 픽시 키드의 가장 중요한 액세서리였습니다.

메신저백은 어반 바이크 컬처의 부활과 함께 DIY와 펑크씬과의 불가분한 관계를 맺었습니다.

자전거를 타면서 짐을 넣을 수 있는 또 다른 수단인 패니어는 디자인, 컬러, 브랜딩에 이르기까지 전통적인 무드가 강하게 작용하였습니다.

그 순간 자전거 가방은 대대적인 개편이 필요했고, 메신저백과 패니어가 믹스된 새로운 것이 대두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그 일을 할 적임자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틀에 얽매이지 않고 광범위한 결과를 끌어내기 위해 비전통적인 방식으로 조정하고 즉흥적으로 만들어내는 전문적인 능력에 집중했습니다.

최종 제품의 성능을 높이는 방식으로 재료와 구조를 다루는 것에 흥미를 느꼈습니다.

예를 들어, 악천후에 내용물이 젖는 것을 크게 줄이기 위해 솔기와 직물을 접거나, 섬유유리 배튼과 같은 항해산업에서 흔히 사용되는 재료를 적용하여 핸들바 가방의 부착 지점을 강화하고 높이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혁신은 배운 것이 아니라 수천 시간 동안 재료를 가지고 긴밀하게 작업하고 동일한 시간 동안 자전거를 탄 후에 나타났습니다.

SWIFT INDUSTRIES는 자전거가 기쁨을 창조하고, 공동체를 연결하고, 구체적인 기후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 널리 환영 받는 도구가 되는 세상을 만들도록 돕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최고 퀄리티의 자전거 가방을 디자인하고, 공동체를 옹호함으로써 이러한 활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들은 SWIFT CAMP OUT 이벤트를 통해 도시를 벗어나 자연과 함께 모험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SWIFT INDUSTRIES는 앞으로의 15년을 자신들이 가장 잘하는 일, 즉 변화를 주도하고 문화적 변화를 돕는 최고 수준의 제품을 설계하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얘기합니다.

아마도 그것은 생생하면서도 예상치 못한 매우 흥미로운 방식으로 계속해서 진화되고 발전할 것이라는 것이라 믿습니다.


CIRCLES CULT CLUB은 SWIFT INDUSTRIES의 RETAILER입니다. 우리는 그들의 이야기와 제품을 한국의 CYCLIST에게 제안하고자 합니다.


SWIFT INDUSTRIES BRAND STORY

SWIFT INDUSTRIES (스위프트 인더스트리)는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시작된 자전거 가방 브랜드입니다.

2008년 MARTINA BRIMMER와 JASON ‘GOODS’에 의해 창립되었으며, 그들은 재봉틀, 디자인 스케치, 자전거에 대한 끝없는 집착만으로 이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바이크 패킹이 일상적인 용어가 되기 몇 년 전, 그들은 자전거 가방 제작에 변화를 촉발한 순간을 가졌습니다.

15년이 지난 지금 SWIFT INDUSTRIES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바이크 패킹 브랜드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07년 메신저백은 무거운 물건을 가지고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 메신저백은 문화의 상징이었고, 바이크 펑크와 픽시 키드의 가장 중요한 액세서리였습니다.

메신저백은 어반 바이크 컬처의 부활과 함께 DIY와 펑크씬과의 불가분한 관계를 맺었습니다.

자전거를 타면서 짐을 넣을 수 있는 또 다른 수단인 패니어는 디자인, 컬러, 브랜딩에 이르기까지 전통적인 무드가 강하게 작용하였습니다.

그 순간 자전거 가방은 대대적인 개편이 필요했고, 메신저백과 패니어가 믹스된 새로운 것이 대두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그 일을 할 적임자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틀에 얽매이지 않고 광범위한 결과를 끌어내기 위해 비전통적인 방식으로 조정하고 즉흥적으로 만들어내는 전문적인 능력에 집중했습니다.

최종 제품의 성능을 높이는 방식으로 재료와 구조를 다루는 것에 흥미를 느꼈습니다.

예를 들어, 악천후에 내용물이 젖는 것을 크게 줄이기 위해 솔기와 직물을 접거나, 섬유유리 배튼과 같은 항해산업에서 흔히 사용되는 재료를 적용하여 핸들바 가방의 부착 지점을 강화하고 높이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혁신은 배운 것이 아니라 수천 시간 동안 재료를 가지고 긴밀하게 작업하고 동일한 시간 동안 자전거를 탄 후에 나타났습니다.

그들은 2008년 SWIFT INDUSTRIES 브랜드를 시작한 이후로 전통적인 방식으로 자전거를 타는 주류에서 인정받지 못했던 사람들이 최근 더 인정받는 경향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품의 디자인 역시 자전거 투어링의 아름다운 부활을 따라갔고, 이어서 바이크 패킹의 출현을 거쳐 급진적인 수용이 이루어지는 덜 독단적인 시대로 정착하였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SWIFT INDUSTRIES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이너, 지적이면서도 고도로 숙련된 봉제 팀, 사려 깊은 관리자, 센스 있는 비즈니스 리더와의 조화를 통해 변화의 단계를 넘어 진화를 할 수 있다는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SWIFT INDUSTRIES는 자전거가 기쁨을 창조하고, 공동체를 연결하고, 구체적인 기후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 널리 환영 받는 도구가 되는 세상을 만들도록 돕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최고 퀄리티의 자전거 가방을 디자인하고, 공동체를 옹호함으로써 이러한 활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들은 SWIFT CAMP OUT 이벤트를 통해 도시를 벗어나 자연과 함께 모험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SWIFT INDUSTRIES는 앞으로의 15년을 자신들이 가장 잘하는 일, 즉 변화를 주도하고 문화적 변화를 돕는 최고 수준의 제품을 설계하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얘기합니다.

아마도 그것은 생생하면서도 예상치 못한 매우 흥미로운 방식으로 계속해서 진화되고 발전할 것이라는 것이라 믿습니다.

CIRCLES CULT CLUB은 SWIFT INDUSTRIES의 RETAILER입니다. 우리는 그들의 이야기와 제품을 한국의 CYCLIST에게 제안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