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를 패션으로 바꾸는 운동 : CYCLE CHIC

CIRCLES CULT CLUB(써클스 컬트 클럽)을 운영하기 전 패션 디렉터로 일을 할 때 한 시즌의 테마를 자전거로 정한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 자전거와 패션의 상관관계에 관심이 있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두 가지 섹션을 정하게 되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오늘 이야기 하게 될 CYCLE CHIC(사이클 시크)입니다.

CYCLE CHIC를 모티브로 하여 진행한 컬렉션은 그 이후에도 저에게 많은 영감을 주게 되었고, CIRCLES CULT CLUB을 시작하는데 있어서 많은 동기부여가 되었습니다.

미카엘 콜빌레 안데르센(MIKAEL COLVILLE-ANDERSEN)은 세련되게 자전거 탄다는 의미의 ‘CYCLE CHIC’(사이클 시크)라는 신조어를 만든 사람입니다.

그는 세련된 일상복을 입고, 자전거 액세서리를 장착한 후 자전거를 타고 시내를 돌아다니는 것을 의미하기 위해 CYCLE CHIC라는 용어를 만들었습니다 .

2006년 미카엘은 ‘THE COPENHAGEN CYCLE CHIC’이라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자전거 자체를 세련되게 만드는 것과 자전거를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교통 수단으로 바꾸는 것을 목표로 하였습니다.

그는 그 목표를 위해 코펜하겐의 자전거 문화에 관한 많은 사진들을 블로그에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진에는 자전거를 타고 도시를 돌아다니는 세련된 코펜하겐 사이클리스트의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결과, 모두가 놀랍게도 미디어와 사이클리스트들은 CYCLE CHIC라는 표현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고 글로벌 운동과 패션 트렌드로서 시작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 블로그는 스트리트 스타일 모드를 채택하여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포함한 광범위한 독자층을 끌어 모았습니다.


CYCLE CHIC 블로그는 영국 더 가디언지의 상위 10대 패션 블로그에 선정되었으며, 더 타임즈가 선정한 전 세계 상위 100대 블로그에 포함되었고, MARKETING MAGAZINE의 상위 10대 블로그 중 하나로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블로그의 이미지들을 모아 별도의 CYCLE CHIC 책자를 발간하기도 하였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이 블로그는 전 세계적으로 수백 개의 다른 유사한 블로그와 웹사이트를 만드는 데 영감을 주었으며, 그 중 다수가 함께 모여 CYCLE CHIC REPUBLIC을 형성했으며, 이 곳에서는 사이클링이 도시 라이프스타일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기 위해 연례 컨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지금 현재 CYCLE CHIC 블로그는 2020년 이후로 새로운 소식을 업데이트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간간히 소식을 전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비록 현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지 않지만 미카엘은 자전거 문화를 통해 자전거가 다시 한번 스포츠 의류와 장비 없이 어떻게 존중받을만하며 실행 가능한 운송 형태가 될 수 있는지, 그리고 자전거가 도시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어떻게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미카엘이 추구했던 스타일이 스피드를 넘어선 CYCLE CHIC의 이상은 CIRCLES CULT CLUB이 추구하는 이상과 같습니다.

한국은 유럽처럼 일상생활 속에서의 자전거 문화가 아직까지 많이 부족하지만 CIRCLES CULT CLUB은 자전거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 속에 점점 더 많이 확장되는 미래를 꿈꿔봅니다.


* CYCLE CHIC 블로그 : www.copenhagencyclechic.com

* CYCLE CHIC 인스타그램 : @cycle.chic.republic


자전거를 패션으로 바꾸는 운동 : CYCLE CHIC

CIRCLES CULT CLUB(써클스 컬트 클럽)을 운영하기 전 패션 디렉터로 일을 할 때 한 시즌의 테마를 자전거로 정한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 자전거와 패션의 상관관계에 관심이 있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두 가지 섹션을 정하게 되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오늘 이야기 하게 될 CYCLE CHIC(사이클 시크)입니다.

CYCLE CHIC를 모티브로 하여 진행한 컬렉션은 그 이후에도 저에게 많은 영감을 주게 되었고, CIRCLES CULT CLUB을 시작하는데 있어서 많은 동기부여가 되었습니다.

미카엘 콜빌레 안데르센(MIKAEL COLVILLE-ANDERSEN)은 세련되게 자전거 탄다는 의미의 ‘CYCLE CHIC’(사이클 시크)라는 신조어를 만든 사람입니다.

그는 세련된 일상복을 입고, 자전거 액세서리를 장착한 후 자전거를 타고 시내를 돌아다니는 것을 의미하기 위해 CYCLE CHIC라는 용어를 만들었습니다 .

2006년 미카엘은 ‘THE COPENHAGEN CYCLE CHIC’이라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자전거 자체를 세련되게 만드는 것과 자전거를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교통 수단으로 바꾸는 것을 목표로 하였습니다.

그는 그 목표를 위해 코펜하겐의 자전거 문화에 관한 많은 사진들을 블로그에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진에는 자전거를 타고 도시를 돌아다니는 세련된 코펜하겐 사이클리스트의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결과, 모두가 놀랍게도 미디어와 사이클리스트들은 CYCLE CHIC라는 표현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고 글로벌 운동과 패션 트렌드로서 시작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 블로그는 스트리트 스타일 모드를 채택하여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포함한 광범위한 독자층을 끌어 모았습니다.


CYCLE CHIC 블로그는 영국 더 가디언지의 상위 10대 패션 블로그에 선정되었으며, 더 타임즈가 선정한 전 세계 상위 100대 블로그에 포함되었고, MARKETING MAGAZINE의 상위 10대 블로그 중 하나로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블로그의 이미지들을 모아 별도의 CYCLE CHIC 책자를 발간하기도 하였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이 블로그는 전 세계적으로 수백 개의 다른 유사한 블로그와 웹사이트를 만드는 데 영감을 주었으며, 그 중 다수가 함께 모여 CYCLE CHIC REPUBLIC을 형성했으며, 이 곳에서는 사이클링이 도시 라이프스타일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기 위해 연례 컨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지금 현재 CYCLE CHIC 블로그는 2020년 이후로 새로운 소식을 업데이트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간간히 소식을 전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비록 현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지 않지만 미카엘은 자전거 문화를 통해 자전거가 다시 한번 스포츠 의류와 장비 없이 어떻게 존중받을만하며 실행 가능한 운송 형태가 될 수 있는지, 그리고 자전거가 도시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어떻게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미카엘이 추구했던 스타일이 스피드를 넘어선 CYCLE CHIC의 이상은 CIRCLES CULT CLUB이 추구하는 이상과 같습니다.

한국은 유럽처럼 일상생활 속에서의 자전거 문화가 아직까지 많이 부족하지만 CIRCLES CULT CLUB은 자전거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 속에 점점 더 많이 확장되는 미래를 꿈꿔봅니다.


* CYCLE CHIC 블로그 

www.copenhagencyclechic.com


* CYCLE CHIC 인스타그램

@cycle.chic.republic